게시판

제목 충남 당진 안심포구.장고항.대난지도 등대 새 관광명물로 부상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3.12.24 조회 16

[충남=뉴스프리존]박상록 기자= 충남 당진시 해안가에 있는 등대가 새로운 관광명물로 부상하고 있다.
출처 : 뉴스프리존(https://www.newsfreezone.co.kr)

5일 시에 따르면 해안을 배경으로 아름다운 경관을 보유한 당진의 등대는 대난지도 방파제 등대, 장고항 등대, 안섬포구 등대이다.

등대는 밤에 배가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불빛을 비춰주는 구조물로 최근 본연의 임무를 넘어 여행자들에게 또 다른 감성을 전달하고 있다.

해양수산부와 국립등대박물관은 2017년부터 ‘등대 스탬프 투어’를 실시해 현재까지 주제를 달리해 4개 코스의 스탬프 투어를 운영하고 있다.

이러한 관광 트렌드에 발맞춘 당진의 등대가 최근 관광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당진 장고항 등대는 빨간색과 하얀색 두 개의 등대를 한 번에 사진에 담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특히 일몰 때에는 더욱 황홀한 풍경과 감성을 느낄 수 있어 안섬포구 등대와 함께 지난 2022년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이 ‘일몰이 아름다운 서해안 등대 6선’에 선정한 바 있다.

장고항 등대는 대금의 형상을 닮았다고 해‘대금 등대’라고도 불린다.

방파제 끝단에 우뚝 선 빨간 안섬포구 등대는 안섬휴양공원과 함께 많은 관광객이 찾는 이정표로 새롭게 자리매김하고 있다.

도비도 선착장에서 배를 타고 이동해야만 만날 수 있는 대난지도 등대는 지난 2022년 12월 국립등대박물관의 네 번째 테마 스탬프 투어인 ‘풍요의 등대’ 총 17곳 코스에 포함돼 등대 투어의 성지가 되었다.

이종우 당진시 문화관광과장은 “당진의 등대는 아름다운 경관을 보유하고 있으며 해양 문화재로서의 가치도 높고 감성 관광지로서의 무궁한 가치와 매력을 가지고 있다”며 “등대를 포함해 관광 트렌드에 맞는 새로운 관광콘텐츠 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록 기자 park-2223@hanmail.net


출처 : 뉴스프리존(https:
//www.newsfreezone.co.kr)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